lzyq878电话lzyq878电话


老子有钱官网

유도 출발이 좋다…안바울·정보경 금메달

[한겨레] [2018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]입대 20일 앞둔 김진웅, 정구 남자단식 금첫 정식종목 여자 패러글라이딩 단체전 금자카르타에 오면서 몸이 가벼웠다. 금메달을 딸 것 같은 자신감이 있었다. 결승전 시작 50초 만에 수없이 훈련했던 그 상황이 왔다. 오른쪽 업어치기였다. 그는 “가장 자신 있는 기술로 이겨 기쁘다”고 했다. 안바울(남양주시청·세계 7위)이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㎏급 결승에서 일본의 호시로 마루야마(18위)를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. 경기 초반 기회를 엿보던 안바울은 호시로의 몸 안을 비집고 들어가 업어치기를 시도해 완벽하게 넘어뜨렸다. 심판은 바로 한판 판정을 내렸고 그는 두 팔을 들며 기뻐했다. 여자 48㎏급 결승에서는 정보경(안산시청·세계 16위)이 일본 곤도 아미(7위)를 연장 승부 끝에 골든 스코어 업어치기 절반으로 꺾고 역시 금메달을 따냈다. 정보경은 4년 전 인천 대회 4강전 패배를 설욕하며 아시안게임 개인 첫 금메달을 따냈다. 연장 50여 초에 만에 왼팔 암바서 벗어난 뒤 연장 1분 22초 만에 다친 왼팔로 업어치기를 시도해 절반 판정을 받았다. 그는 경기 뒤 “왼팔이 아팠지만 왼손잡이라 왼손으로 시도했다”며 웃었다. 정구 남자단식 결승에선 입대 20일이 남은 김진웅(28·수원시청)이 인도네시아의 알렉산더 앨버트 시를 4-2로 꺾고 금메달을 따며 병역혜택을 안았다. 한국 정구가 따낸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이자 아시안게임 3회 연속 남자단식 금메달이다. 국군체육부대에 정구 종목은 포함되지 않아 그는 현역 복무를 앞두고 있었다. 김진웅은 “경기를 하면서 그 문제(군 입대) 때문에 심적으로 힘들었지만 열심히 훈련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”며 기뻐했다. 한국 여자 패러글라이딩 대표팀의 이다겸(28), 장우영(37), 백진희(39)는 아시안게임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패러글라이딩 크로스컨트리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. 이다겸은 정밀착륙 개인전 은메달, 정밀착륙 단체전 동메달에 이어 3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. 자카르타·팔렘방/김동훈 이찬영 기자 cano@hani.co.kr ▶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! [오늘의 추천 뉴스][▶ 블록체인 미디어 : 코인데스크] [신문구독][ⓒ한겨레신문 :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기사제공 한겨레

欢迎阅读本文章: 周新宝

lzyq88官网

老子有钱官网